본문으로 바로가기
지구모양 아이콘 English
글자크기 아이콘 글자크기
맨 위로 올라가기

대통령의 말과 글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기조연설

2023.01.16

존경하는 모하메드 대통령님,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님,

그리고 이 자리에 함께하신 내외 귀빈 여러분!

 

2023년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故 자이드 대통령님의 뜻으로

지난 2008년에 출범한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은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국제사회의 지혜를 모으는 장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포스트 오일 시대를 준비하고,

탄소중립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UAE의 담대한 행보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2021년 중동지역에서 최초로 탄소중립을 선언했고,

아부다비는 세계 최초의 탄소 제로 도시

‘마스다르’를 건설해 오고 있습니다.

 

탈탄소 스타트업의 성지로 이곳 아부다비가

부상하고 있는 것은 더이상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한국 역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무탄소 전원인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고, 재생에너지‧수소 등

청정에너지의 공급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기업들이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 관련

신산업 분야를 개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도시는 저에너지와 모빌리티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 시티로의 탈바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부문별, 또 연도별 온실가스 감축경로를 반영한

「국가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해서

국제사회와의 탄소중립 약속을

더욱 체계적으로 지켜나갈 계획입니다.

 

한국과 UAE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탄소중립 분야까지 확대되면

국제사회에서 양국의 리더십이 더욱 커지고,

경제적 협력 기회 역시 증대될 것입니다.

 

양국 우정의 상징인 원전 협력에

재생에너지, 수소, 탄소저장포집활용(CCUS) 등

청정에너지 협력까지 더해지면

양국의 에너지 안보 강화는 물론,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안정성 제고에도

기여할 것입니다.

 

스마트 시티 건설도 양국의 협력으로

시너지를 높일 수 있습니다.

 

한국의 세계적인 IT 기술, 인프라 기술과

UAE의 ‘마스다르’ 건설‧운영 경험이 함께 모아지면,

양국의 손으로 세계 곳곳에 지속가능한

도시의 미래를 구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내외 귀빈 여러분!

 

올해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은

작년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와

올해 UAE에서 개최될 제28차 당사국 총회(COP28)의

가교로서 그 역할과 의미가 중요합니다.

 

올해 총회에서는 파리협정 이행 여부의 진전이 어느 정도 되었는지

최초로 평가하는 전 지구적 이행점검이 이루어집니다.

기후 위기에 따른 개도국의 손실과 피해 지원기금

조성 방안을 구체화하는 회의이기도 합니다.

한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자,

UAE의 오랜 친구로서

제28차 당사국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한국은 올해 8월, 인천에서 개최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을 통해서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논의를

진전시켜 나아가겠습니다.

 

또한, 그린 ODA를 확대하여

선진국과 개도국 간 기후변화 대응 역량의 격차를

줄이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하겠습니다.

 

탄소중립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세계의 공통 언어가 됐습니다.

 

우리가 함께한다면

탄소중립에 기반한 지속가능한 미래에

한층 더 가까워질 것이고,

한국과 UAE가 함께 탄소중립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길로 나아간다면

인류의 지속가능성은 확실해질 것입니다.

 

여러분, 이 자리에 모두 함께하게 되어서 정말 기쁘고

매우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