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구모양 아이콘 English
글자크기 아이콘 글자크기
맨 위로 올라가기

부산 엑스포 포기하고 사우디 수주? → "전 세계 돌며 치열한 유치전... 국익 저해 발언 사과해야"

2022.11.30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회담 관련 야당의 가짜뉴스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실이 전 세계를 돌며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한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 총리는 지난 29일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170개 회원국 앞에서 첫 경쟁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며 부산이 최적의 개최지임을 호소하는 ‘부산 이니셔티브’를 선언했습니다. 또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방문규 국무조정실장 등을 특사로 파견해 민관합동으로 부산 엑스포와 국익 관철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러한 마당에 야당은 대통령이 마치 무함마드 왕세자와 거래해 부산 엑스포 유치를 포기한 듯 마타도어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를 지켜줄 통상교역의 논의 자리를 저급한 가짜뉴스로 덧칠한 발언이자 공당의 언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이하의 저질 공세입니다.

다른 나라 정부까지 깎아내리고 모욕한 외교 결례와 국익을 저해한 자해 발언에 사과하지 않는다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 11월 2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허위 선동' 및 조선일보 등 <野, 또 음모론... “尹, 사우디 수주 얻고 엑스포 포기했단 의혹”>에 대한 김은혜 홍보수석의 서면 브리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