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

대통령실, 태풍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해 과일 구매

2022-09-16

대통령실은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농가 지원을 위해 태풍 피해 과일을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피해 농업인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달래고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어려울 때 돕는 분위기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어 태풍 피해 농가에 위로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대통령실에 태풍 피해 과일 구매를 지시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9/16, 금) 아침, 직원들이 이용하는 용산 대통령실 구내식당 메뉴에 경북 영주의 태풍 피해 사과가 올라왔습니다. 태풍으로 상처가 생겨 시장에 내다 팔기에는 어려운 사과를 지역의 농협을 통해 구매한 것입니다. 사과를 먹어본 직원들은 비록 상처나 멍은 일부 보이지만 식감이나 맛은 떨어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대통령실은 지역 농협과 협력하여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사과나 전남 나주의 낙과 배를 이용한 가공제품을 대통령실 직원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연결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태풍 피해 농가의 생계 안정 및 조속한 영농 복귀를 위해 재해보험금과 재해복구비 지급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재해보험은 신속한 피해조사가 필요한 시설작물, 원예시설 등의 손해평가를 100% 완료하여 9월 말까지 보험금을 지급하고, 재해복구비도 지자체 피해조사를 거쳐 10월 초 ‘태풍피해 복구계획’을 확정하여 지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생산자단체 등과 협력하여 낙과 가공용 수매 지원, 채소류 재파종용 종자 공급, 태풍 피해벼 매입도 추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