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

윤석열 대통령, 에릭 홀콤 美 인디애나 주지사 접견

2022-08-26

윤석열 대통령은 8.26(금) 16:00-17:00 간 방한 중인 에릭 홀콤(Eric Holcomb) 미국 인디애나 주지사를 접견하고, 우리나라와 인디애나주 간 경제 협력 증진 방안과 우리 진출 기업 활동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첨단산업을 토대로 견고한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는 인디애나주와 우리나라 간 교역이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하고, 전기차 배터리와 같은 첨단산업 분야에서 한국 기업 진출이 확대됨으로써 한국과 인디애나주가 전기자동차 시대로의 전환을 이끌어 갈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명하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인디애나주를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한국 기업의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하면서 이들 기업에 대해 미국 연방정부와 주정부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을 당부하였습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최근 미국에서 제정된 '인플레이션감축법'에 대해 우리 기업의 우려가 큰 만큼, 우리 진출 기업들이 차별없이 미국 기업들과 동등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주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홀콤 주지사는 세계적인 한국 기업들이 인디애나주에 진출하여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것을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하고,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만큼이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이들이 차별 없이 동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인디애나주 차원은 물론 인디애나주를 대표하는 의회 인사들과도 함께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하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지 우리 기업의 활동에 숙달된 전문인력이 적시에 공급돼야 한다고 하면서 한국의 우수한 인력들이 미국에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홀콤 주지사가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하였으며, 인디애나주에 거주하는 우리 동포와 유학생들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서도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홀콤 주지사는 전문인력 비자 문제에 관해 더욱 잘 알게 되었다고 하면서 한국 기업의 전문인력 확보 문제에 관해 미국 내 관련 기관과 협의하겠다고 하고, 인디애나주 내 한인 커뮤니티의 권익 신장과 안전 확보를 위해서도 계속해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홀콤 주지사는 윤 대통령이 향후 미국을 방문하게 될 경우 인디애나주를 꼭 방문해 달라고 초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