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

윤석열 대통령, 2022 창농·귀농 고향사랑 박람회 방문

2022-08-24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서울시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22 A Farm Show 창농·귀농 고향사랑 박람회(이하 박람회)'에 참석했습니다. 이는 전국 지자체들이 한곳에 모여 귀농 정책을 홍보하여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행사로, 윤 대통령은 개막식 축사에서 새 정부의 농업 발전 방향을 밝히고, 농촌진흥청, 농협중앙회 등이 참여하는 전시관을 둘러보았습니다.

 

이번 박람회는 올해 9회차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대표 창농·귀농 박람회입니다. 전국 지자체의 귀농·귀촌 정보와 농업 기반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각종 혁신 기술을 소개하여 농업의 다양성과 미래비전을 보여주는 자리입니다. 특히, 올해는 2023년부터 시행될 '고향사랑기부제'를 알림으로써 고향에 대한 관심을 이끌고, 지역의 균형발전을 도모할 예정입니다.

 

이번 박람회는 전국 90여 개 지자체들이 참여하여 귀농정책(귀농·귀촌관)과 농업분야 첨단기술(미래산업관)을 소개하는 한편, 추석을 앞두고 각 지역의 특산물을 판매(에이팜마켓)하는 부스도 운영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은 농촌진흥청 부스, 농협중앙회 부스를 방문하여 농업 기술의 발전 상황을 점검하고 청년농업인들을 격려했습니다.

 

  - 농촌진흥청은 '무인방제로봇'의 원리와 효과를 소개하고, 밀가루 대체용 쌀가루 '바로미2'의 활용 사례를 설명했습니다.

 

  - 농협중앙회는 개인이 고향 등 거주지역을 제외한 지자체에 기부하면, 기부자에게 세제 혜택과 지역 농특산물 등 답례품을 제공하는 '고향사랑기부제'와 6개월간의 실습위주 교육을 통해 연간 100여명의 청년농업인을 양성하고 있는 '청년농부사관학교'를 설명하고, 청년농부 8인이 재배한 농산물을 소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정보통신기술, AI,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기술을 농업 분야에 접목하여 스마트농업을 확산해 나가며, 다양한 경험과 열정을 가진 청년들이 농업에 자신감 있게 도전할 수 있도록 교육, 농지, 자금, 주거 등을 세심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내년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와 관련하여, 도시민 등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지자체는 기부금을 주민 복지에 사용하여 지역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