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룸

윤석열 대통령 취임 한 달, 새로운 10가지 변화

2022-06-09

 

① 용산시대 개막, 청와대를 국민 품으로

 

 → 정부 수립 74년 만에 청와대를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고, 취임과 함께 용산 대통령실에서 집무 개시

 ※ 5.10~6.8 청와대 누적 관람객수 75만8,394명
 

 → 현실적 제약과 ‘안보 공백’ 등 여러 우려를 뚫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상징인 청와대를 벗어나 새로운 대통령 시대를 개척

 

② 출근하는 대통령의 상시적 도어스테핑(총 12회)

 

 → 출근하는 대통령을 국민이 매일 목격하고, 출근길 국민의 궁금증에 수시로 답하는 최초의 대통령

 ※ 도어스테핑 횟수: 5월 11, 12, 17, 19, 20, 23, 27, 30일 / 6월 3, 7, 8, 9일(총 12회)
 

 → 역대 대통령과 비교 불가능한 소통 방식과 횟수를 통해 ‘참모 뒤에 숨지 않겠다’는 약속을 실천

 

③‘시민 곁으로’ - 말이 아닌 실천으로 

 

 → 평일 점심시간이나 주말을 이용해 시민들과 수시로 어울리는 깜짝 소통 행보

  △취임 당일 삼각지 경로당 및 놀이터 방문
  △주말 백화점에서 신발 구매
  △주말 전통시장 방문
  △집무실 인근 국수집과 빵가게 방문
  △주말 한강변 애완견과 산책
  △천안함 셔츠와 모자를 착용하고 개방된 청와대 방문
  △종로 피자집에서 점심식사 후 청계천 산책 등
 

 → 청와대라는 밀폐된 공간을 나와 시민과 같은 공간 속에서 생활하는 최초의 대통령.
    용산시대 대통령 부부의 일상을 시민들이 직접 목격하는 새로운 경험

 

④ 시민에게 개방한 대통령 집무실

 

  △국회의장단 접견(5.24)
  △국민희망대표 20인 초청 오찬(5.25)
  △천안함 폭침 생존 장병 및 연평해전, 북한 목함지뢰 도발 희생자 가족(6.9) 등 집무실 초청

 

 →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한 데 그치지 않고 집무실을 시민들에게 수시로 개방해 시민을 직접 만나는 공간으로 활용

 

⑤ 청사 앞마당을 시민 광장으로
 

 →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500여 명이 넘는 인사가 참석한 중소기업인 대회(5.25)를 개최.
    대통령은 테이블을 다니며 인사를 나누고 사진 촬영.
    조만간 용산 주민들을 청사 앞 잔디광장으로 초청하는 행사도 계획
 

 → 청사 앞 광장을 시민들이 수시로 즐길 수 있는 ‘시민 공간’으로 탈바꿈시킴

 

⑥ 가까워진 대통령과 비서진

 

 →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진의 사무실이 한 건물에 모여 있어 수시로 소통하며 업무 효율 극대화

 

 → 정형화된 형식에서 탈피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와 국무회의**

 * 첫 대수비(5.11)에서 자유로운 복장과 함께 '프리스타일' 회의 선언

 ** 국무회의(6.7)에서 과기부 장관이 직접 반도체 특강 뒤 토론 진행

 

⑦ 파격적인 통합 행보 

 

  △대통령 요청으로 여당 의원 전원 5.18기념식 참석
  △시정연설 후 여야 국회의원 전원과 악수 인사 진행
 

 → 5.18기념식에서는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 시정연설에서는 “국정 운영의 중심은 의회” 등 강력한 통합 의지 표명

 

⑧ 취임 6일 만에 시정연설, 취임 20일 만에 1호 공약(손실보상 추경) 실행

 

 → 국회와의 소통 강조하며 취임 6일 만에 국회를 찾아 민생 안정을 위한 시정연설 진행.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로 취임 20일 만에 1호 공약 이행

 ※ 역대 대통령 첫 시정연설 시점: 문재인 대통령 취임 34일, 박근혜 대통령 취임 9개월,  이명박 대통령 취임 8개월, 노무현 대통령 취임 8개월

 

⑨ 기자실부터 방문한 대통령

 

 → 취임 사흘(5.13)만에 기자실 방문. 대통령 집무실과 기자실이 한 건물에 위치한 첫 정부
 

 → 김성한 국가안보실장(5.21),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5.18, 5.25), 강승규 시민사회수석(5.17, 5.27), 최상목 경제수석(5.30) 등 대통령 비서진 수시 브리핑

 

⑩ 역대 가장 빠른 한미 정상회담

 

 → 통상 취임 두 달 뒤 성사되던 한미 정상회담을 취임 11일 만에 개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국민과 전 세계에 각인

 ※ 역대 정부 첫 한미 정상회담 시기: 문재인 정부 51일, 박근혜 정부 71일, 이명박  정부 54일, 노무현 정부 79일 ​